水掛け論 / 결말이 나지 않는 논쟁

일본어

“니가 이렇게 하라고 했잖아”

“내가 언제?”

“전에 했거든?”

“안했거든?”

“미~춰버리겠네”

한 사람은 상대방이 말한 걸 들었다고 하고

그 상대방은 그런 말 한적이 없다고 합니다.

뭐 살다보면 종종 있는 일입니다.

한쪽이 양보하지 않으면 끝나지 않는 논쟁.

일본어로 水掛け論(みずかけろん)이라고 합니다.

다음 동영상을 봐 주세요.

동영상보러가기

오와라이게이닌이 개그를 짜고 있습니다.

한명은 만담을 하고 싶다고 하고

다른 한 명은 콩트를 하고 싶다고 합니다.

둘 다 자기 주장을 굽히지 않고

이야기가 끝날 기미가 안 보이네요.

비슷한 말로 噛みあわない가 있습니다.

동영상에서 나레이션 부분에도 나왔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