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사람만의 축제, 노보리타테/京都府民の幟立て

킨키

읽는데 2분밖에 안걸려요~/2分で読めるよ~

안녕하세요. 피터팬†입니다.

どうも、ピトペンです。

5월 5일은 일본도 어린이날. 일본에서는 어린 아이의 성장을 기원하는 뜻에서 잉어 깃발(こいのぼり)을 집앞에 거는 풍습이 있다는 사실은 이미 한국에도 많이 알려져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교토후의 북쪽 끝인 쿄우탄고시 오오미야쵸에서는 아주 특이한 幟(노보리) 를 매단다고 하네요. 주로 결혼한 지 1년이 안된 신혼부부 집앞에서 밤에 몰래(?) 조용히 행해진다고 하네요. 이름하여 幟立て(노보리타테)

京丹後市大宮町に住む京都府民は、日用品を巨大な柱に吊るす『幟立て』で新婚夫婦を祝う習慣があるそうです。

시간대는 어린이날 전날인 5월 4일 8시~9시.

時間帯はこどもの日の前日の夜8時~9時頃。

촌장님 레벨 정도 되시는 분이 매달것을 가져오라고 지시합니다.

リーダーらしき人が物を集めてくるように指示します。

그러자 사람들이 민가에 있는 일용품을 주인의 허락없이 마음대로 가져오기 시작합니다. 발이며 난로의 기름통이며 잠자리채 심지어는 자전거까지 들고 오는 사람도 있습니다.

するとみんな民家にある日用品を勝手に集め始めます。自転車も?

취재진이 물건주인 집을 찾아가서 어떤 사람이 물건을 마음대로 가져갔다고 알려주자

“오늘은 가져가셔도 괜찮아요”합니다.

番組スタッフが持って行かれた家の人に教えてあげると何の動揺もなく納得します。毎年のことなので分かってるのでしょうね。

구경 나온 꼬마아가씨도 매년하고 있는데 재밌다고 하네요.

子供も楽しんでます。

이렇게 허락없이 가져온 물건들을 기둥에 매달아 높게 세웁니다.

こうやって勝手に持ってきた物を柱に吊るして立てます。

다 끝난 후에는 그 신혼부부집 안으로 우루루 몰려 들어갑니다.

終わった後は新婚さんの家にドヤドヤと入り込みます。

미리 음식을 준비해놓은 신혼부부는 마을사람들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합니다.

新婚さんはお礼を言ってごちそうやお酒を振舞い、労をねぎらいます。

주인공인 신혼부부는 아침이 될 때까지 세워놓은 기둥을 볼 수 없다고 하네요.

そしてその新婚さんは朝まで幟立てを見られないのが決まりだそうです。

날이 밝아 아침에 기둥을 본 또다른 신혼부부의 표정.

夜が明けて幟立てを見た別の新婚さんの表情。

진기한 풍경에 놀라워합니다.

唖然とします。

그럼 이 기둥들은 어떻게 하느냐. 마을 사람들이 다시 모여서 아침에 바로 해체하지만 주인에게 돌려주는 건 신혼부부들이 해야한다고 하네요. 누가 어디서 가져왔는지 모르기 때문에 일일이 사람들에게 물어보고 돌려준다고 합니다.

これで終わりではなく新婚さんは持ってきた人から場所を聞き、すべて返却するそうです。

돌려주면서 감사의 인사를 하네요.

返しながらお礼を言います。

다른 날에 물건이 없어지면 어떡할거냐는 장난스런 질문에

“그러면 찾으러가야지요!!”

칸사이에 살고 있는 사람도 몰랐다는 이 풍습. 일본에는 지역도 많은 만큼 정말 다양한 풍습이나 마츠리가 많은 것 같습니다.

関西の人も知らないみたいです。やはり日本は広いだけあって多様な習慣や祭りがありますね。

노보리타테의 유래/幟立ての由来

오오미야쵸라고 해도 미에지구에서만 있는풍습으로  120~130년전부터 시작된 걸로 추정된다고 합니다. 신혼집에 야밤에 몰래 기둥을 세워서 놀래키자는 마을사람들의 장난이 그 시작이었다고 하는데요, 언제부터인가 마을사람들은 건강한 아이를 낳기 바란다는 마음으로 이런 마츠리를 한다고 합니다.

大宮町の三重地区のみで伝えられている風習で、120~130年前に始まったと推定されるそうです。近所から集めた物を柱に吊るし、こっそり立てて新婚夫婦を驚かせてやろうというのが、そもそもの始まりらしいです。

댓글